fbpx

페달밟기

투명한 연주는 페달 밟기에서 시작됩니다. 페달을 밟은 채로 치면 한 음만 연속으로 치더라도 진동 관계에 있는 다른 음들도 진동하므로 점점 공명이 생깁니다. 이런 효과가 필요할 때도 있지만, 기본적으론 한 음을 여러번 치더라도 페달을 적절히 밟았다 떼는게 일반적입니다. 한 음도 그런데 여러음이 연속될 땐 어떻겠습니까.

영상은, 꾸밈음을 많이 넣어서 연주한겁니다. 그래도 페달을 잘 밟으면 음과 음이 겹쳐서 지저분해지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. 제가 페달밟기에 집중해서 일부러 오버하지 않았습니다. 페달 밟기는 연습이 습관으로, 습관이 연주에 자연스럽게 적용되는 거지 의식해서 치는 건 아니거든요.

페달 밟기의 기본은 ‘자주 밟았다 떼는 것’입니다. 클래식 피아노의 경우는 의도적으로 울림을 유지하기도 하지만 좋은 연주를 들어보면 페달링에 인색하지 않습니다.

C코드를 4비트로 두 마디 연속으로 친다고 해도, 둘째 마디에서는 페달을 떼었다 밟아야 깨끗합니다.

You may also like

Leave a comment